유한양행 뉴오리진, ‘유한건강생활’로 독립체제 스타트

유한양행 100% 자회사 유한필리아로 양도

이금희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15:13]

유한양행 뉴오리진, ‘유한건강생활’로 독립체제 스타트

유한양행 100% 자회사 유한필리아로 양도

이금희 기자 | 입력 : 2019/10/01 [15:13]

 

▲ 뉴오리진 광화문점     © 뉴오리진



유한양행 프리미엄 건강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이 10월 1일부터 유한양행에서 분리돼 독립 경영을 시작한다.

 

유한양행은 뉴오리진 사업을 영위하고 있던 푸드앤헬스사업부문을 100% 자회사 유한필리아에 양도한다. 우선, 유한필리아를 이끌어왔던 박종현 유한양행 부사장은 대표 겸직 자리에서 사임하며, 이 자리에는 유한양행 뉴오리진 사업의 시작부터 컨설팅 및 기획을 담당하며 브랜드를 이끌어 온 강종수 신임 대표이사가 선임된다.

 

유한필리아의 사명은 ‘유한건강생활’로 변경되며, 이에 맞게 조직도 새롭게 개편된다. 기존 유한양행 푸드앤헬스사업부에 소속된 직원들도 유한건강생활로 전적 이동해 뉴오리진 사업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해 4월 런칭한 뉴오리진은 ‘오리진을 다시 쓰다’라는 슬로건 아래 먹거리와 바를거리 그리고 우리를 둘러싼 생활의 영역에서 잃어버린 본질을 회복하고 건강한 삶을 되찾아 주기 위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왔다. 이번 독립 출범을 통해 뉴오리진은 식품·라이프·뷰티를 포괄하는·건강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더욱 견고하게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현재 뉴오리진은 여의도 IFC몰점과 롯데타워몰점, 동부이촌점, 현대백화점 신촌점과 판교점, 부산W스퀘어점, 동탄점, 광화문점, 마포점 등 9개 전문 매장과 숍인숍(Shop in shop) 형태의 16개 매장에서 뉴오리진 제품뿐만 아니라 브런치 메뉴, 디저트, 티, 커피, 주스 음료들을 판매하며 소비자와의 소통을 적극적으로 늘려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