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개최

가능성 있는 신진 미술작가 후원으로 한국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

이금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16:51]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개최

가능성 있는 신진 미술작가 후원으로 한국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

이금희 기자 | 입력 : 2019/09/20 [16:51]

 

▲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 종근당홀딩스



종근당홀딩스가 20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1층 미술관에서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기획전에는 ‘종근당 예술지상 2017’ 선정작가인 유창창, 전현선, 최선 3명의 작가들이 3년간의 창작한 작품 60여점이 전시된다.

 

유창창 작가는 만화와 회화의 영역을 넘나드는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며 ‘칸 퍼레이드’, 고양 아람미술관 ‘예술가의 책장’ 등 초대전을 통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 바 있다. 전현선 작가는 기하학적인 도형과 일상의 사물을 한 작품에 담아 메시지를 전달하는 작업방식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으며, 최선 작가 역시 작품세계를 인정받아 주요 기획전에 초대되고 있다.

 

종근당홀딩스는 한국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자는 이장한 회장의 뜻에 따라 한국메세나협회와 ‘기업과 예술의 만남(Art & Business, A&B)’ 협약을 맺고 2012년부터 ‘종근당 예술지상’을 통해 작가들을 지원하고 있다. 매년 3명의 신진 미술작가를 선발해 현재까지 총 24명의 미술작가를 지원해왔으며, 선정된 작가에게는 1인당 연간 1천만 원의 창작지원금을 3년간 지원한다. 또한, 지원 마지막 해에는 기획전 개최 기회를 제공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