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유방암·위암치료’ 최고등급 획득

유방암 적정성 평가 6년 연속, 위암 적정성 평가 4년 연속 1위

이세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5/28 [15:00]

보라매병원, ‘유방암·위암치료’ 최고등급 획득

유방암 적정성 평가 6년 연속, 위암 적정성 평가 4년 연속 1위

이세미 기자 | 입력 : 2019/05/28 [15:00]

▲ 보라매병원 전경     © 서울대학교병원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발표한 ‘유방암 6차·위암 4차 적정성 평가’ 결과에서 두 개 부문 모두 최고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위암은 한국인의 암 발생률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암 사망률은 폐암, 간암, 대장암에 이어 4위에 이른다. 유방암 역시 우리나라 여성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이번 평가는 국내 의료기관의 위암·유방암 각 진료 과정에 대한 적정성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해 보다 질 높은 의료서비스가 제공 및 유지되도록 하고자 실시되었으며, 평가는 유방암 185기관, 위암 204기관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평가 범위는 암 진료 과정 전반에 걸쳐 이루어졌으며, 이번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한 기관은 유방암 88기관, 위암 107기관이다.

 

이번 평가에서 보라매병원은 위암·유방암 부문의 진료구조 및 과정 전 영역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두 부문 모두 종합점수 100점으로 1등급을 획득하였다. 특히, 위암과 유방암 적정성 평가가 시작된 이래 꾸준히 1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보라매병원은 올 초 발표된 만성폐쇄성폐질환 및 폐렴 적정성 평가에서도 모두 1등급을 획득해 다양한 부문에서 진료 성과를 인정받고 있으며, 지난 4월에는 신포괄수가 시범사업 준비기관을 대상으로 현장견학 교육을 실시하는 등 양질의 공공의료 서비스 확대를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