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지노믹트리, 코로나19 진단키트 해외공급 계약 체결

주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7:44]

대웅제약-지노믹트리, 코로나19 진단키트 해외공급 계약 체결

주지혜 기자 | 입력 : 2020/07/27 [17:44]

 

▲    

대웅제약은 27일 “지노믹트리와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분자진단 키트인 아큐라디텍의 글로벌 판매 및 공급 계약을 맺고 공동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아큐라디텍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시, 일반적으로 검출하는 N2 유전자 외에 감염 세포 내 가장 많이 존재하는 리더 서열을 타깃 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진단한다. 또 유전자 증폭기술인 실시간 중합효소연쇄반응법으로 바이러스 유전자를 폭발적으로 늘려 검출하기 때문에 정확도(민감도, 특이도)가 높다. 검체 채취 후 4시간 이내에 결과 확인이 가능한 고감도 코로나19 분자진단 키트다.

 

대웅제약 측은 “해외 지사법인과 폭넓은 파트너 네트워크를 활용해 아큐라디텍의 해외 허가승인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특히 미국, 중남미, 중동 등 최근 코로나19 진단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국가들을 중심으로 허가신청 및 수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의 풍부한 글로벌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지노믹트리와 코로나19 진단키트의 해외 공급확대를 위한 글로벌 협업에 착수했다”며 “대웅제약이 전 세계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토탈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