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제약사 중 유일한 '10대 좋은 기업'에 선정

경영학전공 대학(원)생, 직장인집잠 대상 기업평판조사 진행

이세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1/15 [08:56]

유한양행, 제약사 중 유일한 '10대 좋은 기업'에 선정

경영학전공 대학(원)생, 직장인집잠 대상 기업평판조사 진행

이세미 기자 | 입력 : 2019/11/15 [08:56]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이 대학생이 뽑은 국내 좋은 기업 조사에서 투명한 경영과 관련된 ‘거버넌스’, ‘사회적 책임’ 항목에서 특히 높은 평가를 받으며 제약사 중 유일하게 상위 10대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최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와 글로벌평판커뮤니케이션연구소가 서울 소재 경영학 전공 대학(원)생 등 대학생집단(279명)과 기자•증권사 애널리스트 등 직장인집단(147명)을 대상으로 국내 500대 기업의 평판조사(8개 항목 29개 문항)를 진행한 결과, 유한양행은 대학생 대상 조사에서 대학생이 뽑은 좋은 기업 10위로 조사되었다.

 

CEO스코어에 따르며면, 특히 유한양행은 총 8개 평가항목에서 ‘투명한 경영’과 관련한 항목인 • 거버넌스(84.46점, 3위), • 사회적 책임(81.20점, 3위), • 감성소구(87.41점, 5위) 등 3개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이러한 조사 결과와 관련해, 이는 유한양행을 창업한 故유일한 박사의 창업정신을 계승해 운영되고 있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유일한 박사는 1926년 ‘건강한 국민만이 잃어버린 주권을 되찾을 수 있다’는 신념으로 유한양행을 설립했다.

 

유일한 박사는 창립 이후 국내 제약업계를 선도하며 제약업계 최초의 상장과 본격적인 전문경영인 체제를 통한 자본과 경영 분리 등 시대를 앞선 경영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무엇보다 유일한 박사는 태평양전쟁 말기 미육군전략처(OSS)의 항일투쟁계획인 냅코작전(NAPKO Project) 참여하는 등 헌신적인 독립운동가이자, 교육사업을 위해 크게 힘을 쏟은 ‘노블리스 오블리주’의 대표적 인물로 꼽힌다.

 

특히, 유일한 박사 영면 이후 전 재산 사회환원으로 현재도 유한양행의 최대주주는 공익재단인 유한재단과 유한학원이다. 이를 통해 유한양행이 배당을 실시하면 해당 공익재단은 이 배당금을 갖고 사회에 환원하는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으며, 이를 위해 유한양행도 지속적으로 견실하고 투명한 경영을 펼쳐왔다는 평가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유한양행과 함께 꼽힌 평판조사 상위 10대 기업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전자, 카카오, 매일뷰업, NAVER, 오뚜기, 유한킴벌리, SK텔레콤 등이다.

 

▲ 유한양행 사옥     © 헬스데일리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